컨텐츠 바로가기
button0 button1 button2 button3 button4 button5 button6

강의채널

대한항공, 조지아 트빌리시 하늘길 연다대한항공조회수 282
항공학과실 (flysw)2019.05.21 21:20
[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] 대한항공이 조지아 트빌리시로 가는 하늘길을 연다.  

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최근 조지아 민간항공청으로부터 인천~트빌리시 운항 허가권을 부여받았다.   

이에 대한항공은 △5월 30일 △6월 13일 △6월 27일 △7월 11일 등 목요일마다 총 6회 전세기편을 운항한다. 해당 노선은 A330 기재가 투입되며, 비행 소요 시간은 9시간이다.   

이번 전세기 운항은 직항편 노선 운항이라 의미가 깊다. 특히 앞서 두 차례 전세기편 운항 이력이 있어 여객 운항 수요가 높으면 정기 노선 개설 가능성도 있다.  

그동안 조지아는 천혜의 자연을 가진 매력적인 국가지만, 직항편이 없어 우리나라 관광객의 발길이 뜸했다. 경유지를 통해 갈 수 있으나 체류시간 등이 길어 꺼리는 분위기였던 것. 그러나 이번 전세기편으로 조지아와 아르메니아, 아제르바이잔 등 인근 3개국 관광도 가능해졌다.   

조지아의 수도이자 문화중심의 도시 트빌리시는 어디서나 조지아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띠는 교회를 볼 수 있으며, 트리니티 대성당, 조지아 국립 박물관, 독특한 디자인으로 도시를 빛내주는 평화의 다리 등 볼거리가 풍부하다. 트빌리시의 트레이드마크인 '난공불락'의 뜻을 지닌 나리칼라 요새로 올라가는 케이블카에 탑승하면 트빌리시 전경도 한눈에 볼 수 있다.   

업계 관계자는 "조지아 트빌리시는 기독교와 이슬람, 아시아와 유럽 문화가 혼재해 독특한 볼거리가 가득하고, 눈을 시원하게 만드는 대자연의 풍광까지 있어 낯선 곳을 찾는 여행객에게 추천한다"라고 밝혔다.